샌즈카지노 과연 그의 이러한 글

샌즈카지노
금세기 미기업 최악의 경영 실수|(뉴 샌즈카지노욕=연합뉴스) 엄남석특파원= 금세기는 코가콜라, 제너럴 모터스, 마이크로소 샌즈카지노프트, 월트 디즈니 등 샌즈카지노미국 기업들의 성공신화로 점철돼 있지만 이에 못지않은 경영상의 실수와 판단착오도 많은 것으로 지적됐다.다음은 뉴욕타임스가 20일 보도한 ‘금세기 최악의 실수와 판단착오 12선(選)’의 내용을 간추린 것이다.▲ 앤드루 카네기의 채권투자= 카네기는 1901년 J.P.모건이 구성한 철강트러스트인 유에스스틸에 카네기 스틸을 매각하면서 이 회사의 주식이 너무 과대평가돼 있다는 확신에 따라 주식 대신 5% 금리의 채권으로 2억5천만달러를 받았다. 그가 만약 주식으 샌즈카지노로 매각대금을 받았다면 존 D.록펠러 대신 당시 최고 갑부 자리에 올랐을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 시어스의 주식매각=’시어스 로벅’의 공동 창업주인 리처드 워런 시어스는 1 샌즈카지노908년 동업자와의 갈등으로 회사 경영에서 손을 뗀 뒤 1913년 주식까지 처분함으로써 그의 상속자들은 시어스가 급성장하는 것을 ‘그림의 떡’으로만 지켜보게 됐다.▲ 몽고메리 워드의 판단착오= ‘몽고메리 워드’의 사장인 시웰 애버리는 2차대전이 끝나면 전쟁에 참가했던 병사들이 실업자가 돼 공황에 빠질 것이란 확신하에 투자를 가능한 줄이는 경영을 택했다. 반면 시어스는 은행대출을 통해 교외로 사업을 확장하며 수요증가에 대비했다. 전후 시어스측의 전망이 정확히 맞아 떨어졌으며 몽고메리 워드는 경영판단 착오로 인한 타격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저널 오브 커머스’의 주가시세표 삭제= 2차대전 종전 직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저널 오브 커머스가 경제지 시장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였으나 커머스측이 51년 제작비용이 많이들고 일반인들의 관심이 낮다는 이유로 주식시세표를 지면에서 삭제키로 결정하면서 양 신문의 운명이 갈렸다. 이를 계속 유지한 WSJ은 증시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현재 175만부를 발행하는 대형 신문으로 성장한 반면 커머스는 발행부수가 1만7천부 밖

샌즈카지노

에 안되는 군소신문으로 전락했다.▲철도산업의 경영다각화 실패= 금세기 전반의 운송분야를 주도한 철도산업은 풍부한 자금력에도 불구하고 항공이나 트럭 쪽으로 사업을 다각화하지 않고있다 중반이후 많은 철도회사들이 경쟁력을 잃고 도산했다.▲ 로스 페로의 6천만달러 손실= 지난 70년 텍사스에서 일렉트로닉 데이터 시스템을 설립하려던 로스 페로는 닉슨 행정부의 요청으로 파산직전에 있던 월가 기업인 프랜시스 I. 듀퐁에 6천달러를 투자했으나 텍사스와 월가의 경영풍토 차이로 갈등을 겪다 투

샌즈카지노
자빠져도 씻을 수 없는 치 샌즈카지노욕이자 오명인 것이다. 암반으로 다가갔다.

샌즈카지노
실로 샌즈카지노 마음의 어이가 없어졌던 것이다.

샌즈카지노 “어머! 그래도

샌즈카지노
추위엔 모닥불|(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아침 체감기온이 뚝 떨어 샌즈카지노져 초겨울 날씨를 보인 3일 오전 서울 중림동 한 재래시장에 상인들이 모닥불을 피워둔 채 일을 하고 있다. 2014.11.3hama@yna.co.kr▶ 으리으리한

샌즈카지노

  • 샌즈카지노
  • 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으리~▶‘오늘의 HOT뉴스’를 보고 싶으면 일단 클릭!<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샌즈카지노 그렇게 불리워 지는 상자였다.

    샌즈카지노

    울산 앞바다 피사의 등대|(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1일 울산시 샌즈카지노=#737fca”>샌즈카지노울주군 온산읍 울산신항만 남방파제에 설치된 피사의 등 샌즈카지노대. 이 등대는 15도

    샌즈카지노

    가량 샌즈카지노기울게 만들어졌으며 등대 가운데는 일반인들이

    샌즈카지노

    올라가서 바다를 볼 수 있는 전망대도 설치돼 있다.2009.6.1leeyoo@yna.co.kr